애슐리

폴링 다운

TV 0 227

새창 팝업광고가 2~3회 발생합니다. 광고창을 종료시켜주세요.(모바일에선 밀어서 종료)

01ece6a465e391901b332619156b2330_1559828203_4039.jpg



뜨겁게 작열하는 태양, 그 태양을 받아 이글이글 끓어오르는 지열, LA시내로 들어가는 프리웨이를 가득 메운채 긴 행렬로 늘어선 자동차들이 쉴새없이 눌러대는 경적음 소리가 오늘따라 더 짜증스럽다. 그 가운데 흘러내리는 땀을 닦고 있는 디펜스(마이클 더글라스 분)가 보인다. 꼼짝도 않는 차안, 에어컨은 고장나고 공사중인 도로위에 빨간 지시등만 신경질적으로 깜빡인다. 어디선가 침입해온 파리 한 마리가 땀으로 젖어있는 디펜스의 목주위를 왱왱거리며 맴돈다. 도로 위로 뛰어들어 싸구려 웃음을 흘리는 창녀. 서로에게 삿대질과 욕설을 퍼붓는 사람들, 보이는 모든 것이 디펜스의 목을 조인다.
  그의 짜증은 이미 인내의 한계를 벗어난 듯하다. 마침내 차문을 박차고 뛰어내리는 디펜스. 군인처럼 짧게 깍아올린 머리, 하얀 와이셔츠에 넥타이 차림을 한 그의 손에는 여느 회사원처럼 서류가방 하나가 들려있다. 하지만 그는 오랫동안 근무하던 방위산업체에서 이미 해고당했고 아내와 이이를 때려 이혼당한 후 법원으로부터 접근금지 처분을 받은 상태다. 지극히 평범했던 샐러리맨의 생활이 이렇게 꼬여버린 후 불안한 일상을 지탱해오던 그에게 그날의 태양은 유난히 뜨겁다. 그는 지금 전처 베스(바바라 허쉬)와 어린 딸이 있는 집으로 걸어가고 있다.
  어린 딸의 생일을 축하하고 싶을뿐인 디펜스. 그러나 그의 방문을 달가워하지 안하는 베스는 전화를 끊어버린다. 삶에 대한 무기력, 그저 반복될뿐인 일상의 단조로움, 우울하기만한 디펜스에게 이 도시는 너무도 냉정하다. 라틴계 강도를의 습격, 우연히 손에 쥐어진 무기, 이제 그는 자신을 버린 세상을 향해 거칠게 분노한다. 

0 Comments

블루 루인

06.14 0    98

키스 더 걸

06.13 0    116

트레스패스

06.09 0    430

이유없는 반항

06.06 0    197
Now

폴링 다운

06.06 0    228

13인의 자객

06.06 0    379

쿨 월드

06.05 0    273

카피캣

06.05 0    231

하이 크라임

06.04 0    455
Hot

노리개: 그녀의 눈물

05.31 0    1,209

악의 화신

05.31 0    191

앳 홈

05.31 0    290

카지노